TOUR ENJOY

양평의 주요 관광지가 인접해 테마여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양양 여행지를 추천합니다.
사계절 아름다운 자연을 품고 있는 강원도

주문진

주문진은 원래 강릉군 연곡면에 속해있었는데 항구가 생기면서 마을이 새로 생겨나서 “새말(新理)”이라 하고 그 이름을 딴 신리면이 관장하였다. 그 후. 1937년 4월 주문리의 항구 이름을 따서 주문진면으로 하였다가 1940년에 주문진읍으로 승격되었다.

하조대해수욕장

봄은 오리바위와 십리바위에서 밀려와 하얀 모래밭에 흰 빛깔을 내는 초록빛 바다. 여름은 이글이글 타는 더위 속에 추억과 낭만(浪漫)을 즐길 수 있는 바다. 가을은 쓸쓸히 혼자 거닐고 싶은 바다.
겨울은 어디서 누군가가 찾아 올 것만 같은 바다로 바다는 사계절 관광지이다.

설악산

산중미인 설악산. 한반도의 중추인 태백산맥 중에 가장 높은 (대청봉:1,708m)인 설악산은 남한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으로 봄의 철쭉 등 온갖 꽃, 여름의 맑고 깨끗한 계곡물,설악제 기간을 전후한 가을 단풍, 눈덮인 설경 등 사시사철 어느 때나 찾는 이의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법수치계곡

강릉과 양양 남북으로 길게 굽이쳐 동해로 흘러드는 남대천 최상류, 어성천 청정수계를 따라가면 오대산 북쪽의 법수치계곡을 만난다.양양군지에 따르면 계곡물이 마치 불가의 법수처럼 이곳에서 뿜어져나와 남대천 본줄기의 시초가 됐다고 해서 법수치라는 이름이 생겼다 한다.

낙산해수욕장

낙산사와 의상대가 가까이 있고, 국립공원 설악산을 찾는 사람들이 함께 찾는 곳이기도 하다.

강릉경포대해수욕장

봄은 오리바위와 십리바위에서 밀려와 하얀 모래밭에 흰 빛깔을 내는 초록빛 바다. 여름은 이글이글 타는 더위 속에 추억과 낭만(浪漫)을 즐길 수 있는 바다. 가을은 쓸쓸히 혼자 거닐고 싶은 바다. 겨울은 어디서 누군가가 찾아 올 것만 같은 바다로 바다는 사계절 관광지이다.